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

뉴스

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기업물류의 선두주자인 물류회사 용마로지스입니다.

물류 소식

용마로지스에서 물류소식을 알려드립니다.

KTX 2배 길이 열차로 지속가능한 철도물류 만든다.

조회수 341날짜2022-07-25

현재 대비 1.5배 높은 수송력으로 규모의 경제를 실현

향후 다양한 지원정책으로, 철도물류의 역할강화 지속추진 방침


▶ 국토교통부(장관 원희룡, 이하 국토부)와 한국철도공사(사장 나희승, 이하 철도공사) KTX의 약 2배 길이(777m) 50량 규모의 장대화물열차를 경부선 오봉역~부산신항역(402.3km) 구간에서 시험운행 한다고 밝혔다.

* (일시/구간)`22.7.19(), 04:30∼/오봉역(출발)∼김천역~동대구역(정차)∼부산신항역(도착)


<KTX - 화물열차 길이 비교>



최근 고유가 등 국내·외 여건변화에 따른 도로운송비용 증가와 함께, 이례상황 시 대체수단으로써 철도의 중요성은 점차 부각되고 있지만, 철도의 구조적 특성*과 그로 인한 추가비용은 철도물류 육성에 장애가 된다는 지적이 있다.

* 출발지∼도착지 간 단일수단으로 운송(문전수송) 불가 → 셔틀, ·하역 발생

 

 이에, 국토부는 전환교통 지원사업 등을 통해 물류업계가 부담하는 추가비용을 경감하고 있으나, 철도공사의 운송수익 대비 높은 비용은 철도물류 지속가능성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었다.

 

▶철도공사는 지난 2017년 길이 1.2km 80량 장대열차를 부산신항역~진례역(21.3km) 구간에서 시험 운행한 바 있으나, 1km가 넘는 길이의 열차를 운영할 시설이 갖춰지지 않아 상용화에는 나아가지 못했다.

 

 국토부, 철도공사는 과거 사례를 바탕으로, 상용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, 현재보다 높은 수송력*을 지니면서, 우리나라 철도여건에 부합하는 50량 장대열차를 실제 영업과 가장 유사한 조건에서 시험하기로 했다.

* (현재) 3366TEU(800) 수송→(장대열차) 50100TEU(1,200) 수송

 

 이번 시험에 앞서서는 부산신항~진례(21.3km), 부산신항~가천(98.1km)을 운행하며, 운행안전성을 사전점검하는 등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준비했다.


▶ 국토부는 시험운행 이후, 경부선에 장대화물열차 대피선로 확충*을 검토하는 등 상용화를 뒷받침하는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.

 

▶그 밖에, 국토부는 도로대비 철도의 실질적인 가격경쟁력 확보를 위해, 예산당국과 협의를 거쳐 도로-철도 운임차액의 전부를 보조하며, 수도권↔부산권 간선물류를 철도중심으로 전환하기 위한, 피기백, 리퍼컨테이너 등 R&D를 통한 취급품목 다양화도 추진할 방침이다.

 

▶강희업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은이번 시험운행이 지속가능한 철도물류 육성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, 물류망 다변화를 위한 철도물류의 역할 강화에 정부도 아낌없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.